즐겨찾기 추가 2020.07.06(월) 17:55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인하대 의대, '부정시험' 드러나

전문가, “의과대학이 돌팔이 양성소인가?”

2020-06-02(화) 05:58
사진 = 인하대 의과대학 전경
[신동아방송=권병찬 기자] 사람의 생명을 다루는 의과대학에서 SNS로 답을 공유하고, 아예 모여서 문제를 풀기도 한 부정시험 사태가 드러났다. 혼자 치러야 할 온라인 시험에 상당수 학생이 모여 시험을 봤고, 이에 대해 자체 조사가 진행 중이다.

부정행위를 한 학생은 인하대 의대 본과 1·2학년들이다. 학교 측이 지난달 12일, 본과 2학년의 부정행위를 포착해 조사를 벌였는데, 내부 제보로 본과 1학년도 부정행위를 한 사실이 드러났다.

대학 측은 조사 결과, 본과 1학년생 57명 중 50명, 2학년생은 52명 중 41명이 시험 중 부정을 저질렀다고 밝혔다.

1·2학년 재학생의 80%가 넘었다.이들은 SNS로 정답을 공유한 것은 물론, 많게는 9명까지 모여 함께 시험을 본 것으로 조사됐다. 부정행위 가담자 대부분은 상위권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1학년이 본 기초의학총론은 배점이 큰 5학점짜리 중간고사 과목이고, 2학년의 근골격계·내분비계 시험은 단원평가로 학점에 포함된다.교수진이 과목 내 문제 순서를 바꿔놓거나 문제당 시간제한을 뒀다지만, 화상캠 같은 감시장치는 없었다.

인하대는 상벌위원회를 열어 부정행위자에 대한 징계 수위를 정하고 기말고사는 대면 시험으로 치르겠다고 밝혔다. 한 전문가는 “조국 딸 같은 사건은 이제 당연한 것인가? 생명을 다루는 일에 부정이라고? 의과대학이 돌팔이 양성소로 전락했다”고 말했다.
권병찬 기자 kbc77@hanmail.net
        권병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대구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홈페이지:www.sdatv-dg.co.kr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책임자:이덕기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